1. 야채 야끼소바/ chow mein (야끼소바 소스를 안쓰고 면만 썼어요).

 

맛은 chow mein :)

 

집에서 키운 셀러리는 땅콩 버터랑 환상 궁합 ^^

 

아빠랑 딸이 같이 만든 라이스 크리스피 과자~

 

 

 

 

 

작지만 이쁜 셀러리는 향이 와우~~~~

 

셀러리는 씨가 발아될때까지 오래 걸리지만 키우긴 너무 쉬워요.

 

 물이 많이 필요한 채소라 물만 자주 주시면 됩니다.

 

캘리포니아는 물이 부족해서 물을 아껴쓰는라 텃밭에 물을 이틀에 한번씩 주고있어요.

 

 

2. 아이가 좋아하는 당근 김밥과 오이 피망 김밥 

 

쿠키를 트레이더 조에서 샀는데 정말 달아요!

 

제가 단걸 좋아하는데도 이건 너무 달더라구요.

 

그래서 다신 안 살듯 :(

 

Warning:  정말 달아요!!!  (비추)

 

 

당근/ 야채 김밥은 액티비티 가기전에 빨리 만들어 줄수있어 자주 해주는 간식.

 

 

3. 딸이 좋아하는 케일볶음을 얹인 두부전

 

올해의 마지막인  텃밭 토마토

 

딸이 좋아하는 초코파이도 싸줬어요.

 

 

 

 

4. 동그랑땡 처럼 생긴 밥전은 볶음밥을 모양내서 전으로 부치면 됩니다.

  

아스파라거스는 철인지 너무 맛나요! 

 

 extra virgin olive oil, 소금, 후추를 버무리고 미니오븐에서 살짝 구우면 되요.

 

 

                                                                        

설정

트랙백

댓글

  • The 노라 2015.02.03 09:02 신고 답글 | 수정/삭제 | ADDR

    진짜 음식 깔끔하고 이쁘게 그리고 영양 챙겨서 잘 싸주신다~!
    따님이 음식 먹으면서 엄마의 정성도 느끼고 옆에서 같이 먹는 친구들도.... 부럽다! 그럴것 같아요.
    Countrylane님 도시락 사진을 쭉 보니까 제가 배가 막 고파져요.... 간식 먹으러 부엌에 갑니다! ㅋㅋ

    Profile 이미지가 바뀌였네요. Vegetable Garden의 상추가 색색으로 너무 이뻐요. ^^*

    • countrylane Countrylane 2015.02.04 03:04 신고 수정/삭제

      딸이 고기를 안좋아하니 건강하게 싸줄려고 매일 노력해요. 다행이도 야채는 좋아하네요 ㅎㅎ
      딸 학교 친구들은 5학년이라서 그런지 엄마가 도시락을 싸주는 친구들이 한명도 없대요, 다 본인들이 샌드위치로 싸온다네요.
      제 딸은 샌드위치를 싫어해요, 피넛버터 샌드위치도 싫어하는 애에요.
      샌드위치라도 좋아한다면 지가 싸면 좋을텐데 ㅋㅋ 편식이 좀 심한거 같아요 ㅠ

      프로필 사진을 저의 예전 주말농장 사진으로 바꿨어요 ㅎㅎ
      제가 제일 좋아하는 사진들이 아마 텃밭 사진들이 아닐까 싶어요 ㅋ
      예뻐해주셔서 감사합니다 ~~~~~ ^^

  • 만두라면 2015.04.05 06:12 답글 | 수정/삭제 | ADDR

    도시락 사진들을 보니 다양하게 잘 싸주시는 것 같아요. 저희 애 학교는 견과류와 해산물 종류는 알레르기 때문에 절대 가져오지 말라고 수시로 당부해요. 전 김밥도 싸주고 싶고, 더 간단하게^^ 땅콩버터도 발라서 보내주고 싶은데 말이예요. 그래서 제가 하는 건 초코크림 샌드위치랑 햄샌드위치, 어쩌다가 그 전날 저녁에 먹고 남은 파스타 밖에 없어요. 도시락책을 사긴했는데, 그게 잘 따라하게 되질 않더라구요.ㅠ

    • countrylane Countrylane 2015.04.05 09:56 신고 수정/삭제

      땅콩버터는 가끔 귀찮을때 샌드위치 싸주면 좋겠구만, 안타깝네요 ㅠ
      물론 알러지가 심각한 문제라서 뭐라고 할수 없지만요..
      저는 딸이 고기를 안좋아해서 어쩔수없이 싸는거에요.
      그런데 이것도 중학생이 되는 9월부턴 안쌀려구요.
      고학년 아이들은 다들 본인들이 알아서 싸온대요..
      저희 딸만 너무 티나게 stand out 하는것도 안좋은거 같아서 내년부턴 아이보고 알아서 도시락 싸가라고 벌써 얘기 했어요.

      만두라면님은 그정도로 신경을 써주시는게 정말 잘 하고계신거 같아요 :)
      너무 걱정마세요, 그리고 화이팅입니다! ^^

                                                            

힘든 이민 생활에 늘 바쁘게 일하셨던 부모님. 

 

그래도 엄마께선 제가 좋아하는 두부조림을 자주 해주셨어요. 

 

가끔 칼칼한 맛이 땡길때 두부 한 모로 뚝딱 만들수 있어서 아주 쉬운 요리중에 하나인거 같아요. 

 

 

 

양념장을 만드세요: 고추, 파, 다진 마늘, 고추가루, 간장, 참기름, 맛선생 1 ts, 소금 아주 조금, 볶은

 

 (단걸 좋아하시면 올리고당을 약간 넣으셔도 됩니다, 맛선생 대신 게 세마리 액젓을 넣으셔도 됩니다)   

  

 

두부를 넣기전에 솥에 양파를 얇게 썰어서 깔아줍니다.

 

양파를 깔아야 두부가 타지 않아요. 

 

 

 

이제 양념을 발라줍니다.

두부를 올려놓고 양념 바르기를 반복하세요. 

 

냉장고에 남아도는 애호박도 옆에 넣어 주었습니다.

 

중불에 15분 끓이면 끝. 애호박은 중간에 한번 섞어주세요

 

 

양념이 잘 배었어요. 밥도둑 완성 ^^

 

 

엄마가 예전에 만들어주셨던 그맛은 아니지만 그래도 맛있네요......

 

내손이 내엄마라고 늘 말하셨던 할머니의 말도 생각이 나네요.

 

 먹고 싶으면 내가 만들어 먹어야 되는 시골 생활에서 할머니의 말씀이 더더욱 생각나는 오늘.... 

 

 

 

'Food & 요리'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아이 도시락 이야기 part 2  (4) 2014.10.16
쉽게 만드는 아이의 간식~ 와플 피자  (2) 2014.10.14
가을에 먹는 깻잎 수제비  (0) 2014.10.13
엄마의 두부조림  (0) 2014.10.09
아이 도시락 이야기 part 1..  (2) 2014.10.05
간단한 외식...월남국수  (0) 2014.10.03
                                                                        

설정

트랙백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