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6/2015 금요일]

 

 

 

 

지난주에 호숫가에 사는 친구가 신이나서 전화가 왔습니다.

 

크리스마스 선물로 아이들 할머니가 아이들을 위해서 노래방 기계를 선물했는데

 

금요일 밤에 친구집에서 5:00~10:30 까지

 

아이들이 노래도 실컸하면서 파자마 파티를 하면 어떻겠냐고....

 

그래서 제가 고맙다고 아이를 보내겠다고.....

 

 

 

호숫가 친구는 아이들 때문에 알게됐지만 저하고도 마음이 통해서

 

일년동안 저에겐 이동네에서 단 하나뿐인 친구가 되었어요 :) 

 

 

 

그렇게

 

금요일에 아이를 데리고 갔는데

 

저보고 노래 한곡이라도 부르고 가라고....@@!?!?

 

갑자기 당황한 제가: 뭐????? 나 노래 못해!! 정말 정말 못해!! 미안해! 나중에 애 데릴러 올게!!

 

친구는 배꼽잡고 웃으며:  알았어. 노래 안시킬게 좀 있다가 봐!

 

 

 

휴~

 

 

그렇게 혼자 오바를 하며

 

아이를 데려다주고

 

호숫가에 주차를 하고 사진 몇장도 찍고

 

 혼자 앉아서 이런저런 생각을 했어요....   

 

 

 

 

 

시골이 좋은 이유는 이런 아름다운 호숫가도 늘 한적하다는...

 

친구집에 들릴때마다 보는 호숫가지만 볼때마다 아름다운 이곳.. 

 

 

저는 호숫가에서 조용하게,

 

딸은 친구들하고 노래를 하며 시끄럽게(?)

 

그렇게 금요일을 보냈네요 ^^

 

                                                                        

설정

트랙백

댓글

  • The 노라 2015.01.20 05:06 신고 답글 | 수정/삭제 | ADDR

    사막은 노을이 참 아름다워요. 노을이 비치는 호숫가도 아주 아름답구요.
    이 아름다운 금요일날 엄마들이랑 딸들이랑 모두 모여 노래하며 신나게 즐기는 파자마 파티! 정말 좋아요~!
    저는 이렇게 마음 맞는 사람들과 함께 즐거운 시간 보내면서 사는 곳 주변 경치 즐기면서 여유롭게 사는 이런 생활을 이상적으로 여겨요.
    어디 여행을 가서 며칠동안 즐기는 것보다 매일매일 이렇게 여유롭게 행복하게 생활할 수 있으니 이보다 좋을 수 없다~! ^^*

    • countrylane Countrylane 2015.01.20 13:39 신고 수정/삭제

      정말 아름답죠 :)
      친구가 아이가 다섯인데 아이들이 모두 착하고 매너도 좋고, 집은 늘 깨끗하고, 얼마나 부지런한지 몰라요.
      아마 노라님하고 비슷할거에요 :)
      저는 노래를 못해서 얼릉 도망나왔어요 ㅋㅋㅋ
      친구하고 수다떨고 노는건 좋은데 노래 부르는건 노 땡큐에요 ㅋ

      저는 북적한 도시보다 조용한 시골이 좋아요. 동네에서 친구는 한명이지만 그래도 마음이 잘 맞는 한 친구가 있는게 너무 고맙네요 ^^

    • The 노라 2015.01.23 11:22 신고 수정/삭제

      저희집은 친구분댁처럼 집이 늘 깨끗하진 않아서... 약간 부끄. ^^*

    • countrylane Countrylane 2015.01.23 13:34 신고 수정/삭제

      노라님은 부지런하셔서 집은 안봐도 알거 같아요. 저는 애가 하나인데도 귀찮으면 모르는척하고 안치울때도 있어요 ㅋㅋ ^^

  • *저녁노을* 2015.01.20 06:45 신고 답글 | 수정/삭제 | ADDR

    반영이 참 곱습니다.ㅎㅎ
    잘 보고가요

  • 준스타(JUNSTAR) 2015.01.20 10:39 신고 답글 | 수정/삭제 | ADDR

    시골에서 주는 모든 것을 느끼고 계시네요^^ 시골에 가면 왠지 시간이 멈춰있는 듯한 느낌을 받곤합니다 생각을 정리 할 수 있는 가장 포근한 자리가 아닐까 싶습니다^^ 친구도 더 많이 사겨보세요!!ㅎ

    • countrylane Countrylane 2015.01.20 13:44 신고 수정/삭제

      저는 시골에서 자라서 시골이 좋아요 :)
      시간이 멈춘거 같은 느낌 맞아요...그래서 그런 슬로우 한 삶이 좋아요.
      친구는 제 성격탓에 많이 사귈수 있을지는 모르겠어요 ㅋㅋ ^^

  • 『방쌤』 2015.01.20 12:34 신고 답글 | 수정/삭제 | ADDR

    와...호수가 너무 이쁘네요
    날씨 좋은날 책 한 권 들고 나가서
    자리도 펴고 누워 쉬다 오고 싶은 풍경이에요
    가기다 사람까지 없어서 한적하기까지 하면 정말 천국 같겠네요^^

    • countrylane Countrylane 2015.01.20 13:47 신고 수정/삭제

      책도 좋고, 커피도 한잔 있으면 더 좋고... 너무 예쁘죠? ㅎㅎㅎ
      사람을 거의 못봐요. 그래서 더 좋고 혼자 앉아서 있어도 누구 눈치 볼사람도 없고 너무 편한 곳이에요 :)
      저 혼자 가있으면 이보다 더 평화로울수가 없을만큼 좋아요 ^^

  • 드림 사랑 2015.01.20 15:00 신고 답글 | 수정/삭제 | ADDR

    마음을 힐링할 장소에요 아 힐링 하고 싶어요 ㅠㅠ

    아이가 좋아했을듯 한대요

    • countrylane Countrylane 2015.01.21 02:19 신고 수정/삭제

      네...힐링할수 있는 장소에요, 사람들이 하나도 없어서 조용하게 생각을 갖을수있고 좋아요 :)
      딸은 재밌었다고 노래방기계가 부럽다고 하네요 ㅎㅎ ^^

  • Clara 2015.01.21 01:20 신고 답글 | 수정/삭제 | ADDR

    오!! 사진 멋있어요~!!!
    동네에 그런 친구가 있으셔서 진짜 좋으시겠어요..저는 아직까지 그런 친구를 못만든거 같아요...흑...ㅠㅠ

    • countrylane Countrylane 2015.01.21 02:25 신고 수정/삭제

      이날 해가 지어가는 호숫가는 너무 아름다웠어요 :)

      동네에 친구가 딱 한명이지만 저하고 성격이 잘 맞고 아이들도 친 자매들처럼 지내서 좋아요.
      클라라님도 케입코드에 클라라님하고 마음이 맞는 친구를 만나실거에요 ^^

  • 자판쟁이 2015.01.21 14:24 신고 답글 | 수정/삭제 | ADDR

    풍경을 보니 아이들이 바르게 자랄만한 풍경이네요.
    앞뒤 콱콱 막힌 빌딩숲에서 자란 아이보다 심적여유나 감수성 부분에서 다를 것 같아요.

    • countrylane Countrylane 2015.01.22 02:29 신고 수정/삭제

      저도 아이가 여유있는 그런 환경에서 크길 원해서 멀리 시골에 이사온거에요 :)
      공부는 조금 못해도 되지만 아이가 행복하면 더이상 바라지 않아요 ^^

  • heyjuly 2015.01.21 15:27 신고 답글 | 수정/삭제 | ADDR

    높은 건물이 하나도 없어 하늘을 그대로 볼 수 있는 전형적인 미국 교외 모습이네요. 평온해 보여요. 5시간동안 애기를 봐주겠다는 친구 참 귀한 친구네요. ㅋㅋ

    • countrylane Countrylane 2015.01.22 02:32 신고 수정/삭제

      시골이라서 넓은 뜰도 많고 조용하고 한적한게 저한텐 천국같은 곳이에요 :)
      아이가 적응을 잘할까 걱정을 했었는데 아이도 절대 이사가고 싶지 않다네요.
      이곳에 유일한 친구인데 아이도 가끔 봐주고 정말 고맙네요, 그대신 제가 맛있는 간식거리 많이 사갑니다 ㅋㅋ ^^

  • 민경아빠 2015.01.21 16:57 신고 답글 | 수정/삭제 | ADDR

    사진을 정말 한참 봤네요...
    그런데, 저 호수에서 낚시도 할 수 있나요? ㅎㅎ
    낚시까지 할 수 있다면 정말이지 제게는 lane님 동네가 유토피아겠어요. ^^

    • countrylane Countrylane 2015.01.22 02:37 신고 수정/삭제

      낚시도 할수 있어요! 지난번엔 할아버지 한분이 낚시를 하시고 계셨고 또 아이들도 가끔 하더라구요.
      관리소에서 일부러 일년에 몇번씩 물고기를 넣는데요 낚시하라구요ㅎㅎㅎ
      민경아빠님은 여기계시면 멀리안가셔도 낚시를 즐기실수 있으실거에요.
      저는 예전에만 낚시를 했는데 생선을 안먹을거면서 굳이 낚시를 해야겠냐는 생각에 더이상 안해요.
      물론 드시는 분들은 하셔도 된다고 생각하구요 ^^

  • 예예~ 2015.01.24 16:09 신고 답글 | 수정/삭제 | ADDR

    아니.. 이런게 친구네 집풍경이라니...
    정말 다른 곳에서 사시는구나하고 확... 차이가 느껴지네요.
    일부러 찾아가지 않아도 멋진 자연을 즐길 수 있으셔서 부럽습니다.
    호수에 서서 해지는 모습 감상하면 왠지 울컥할 것 같기도해요.ㅋㅋ 말랐던 감성이 촉촉해지면서요.^^

    • countrylane Countrylane 2015.01.25 03:10 신고 수정/삭제

      친구네집 호숫가라서 좋아요 시골이라 도시에 비해 집값도 싸구요.
      가깝게 있는데도 저는 집순이라 일부러 찾아가지 안아요 ㅋ
      그래도 친구덕에 가끔 가서 이런저런 생각을 하고 자연에 감사하고 작은것에 감사할려고 노력해요.
      아름다운 호수에 감성 촉촉해지는거 맞아요! 진짱님은 글을 잘쓰셔서 그런지 표현을 참 잘하세요! ^^

                                                            

 어제 학교 끝나고 딸을 친구집에 데려다주고 친구집 커뮤니티 안에 있는

 

 호수 공원이 너무 예뻐서 사진은 몇장 찍었어요.

 

 이공원은 커뮤니티 안에 있는 공원이라 친구네 놀러 갈때만 들어 올수있는데

 

 볼때마다 너무 예쁘고 시골이라 집값도 싸서 너무 맘에 듭니다.  

 

호수가로 집을 쫘~악 지어놨는데 사진은 안 찍었지만

 

 매일 일어나 이 호수를 볼수 있다면 얼마나 좋을까요? 

 

딸이 대학갈때 쫓아갈려고 했는데 마음이 바꼈어요.

 

딸 대학가면 여기서 은퇴 하는걸로....

 

정말 깨끗한 공원길엔 중학생들처럼 보이는 3명의 남학생들이

 

낚시를 하고 집에 돌아가고 있었어요. 

 

아이들 모습에 저희 형제 어렸을때 생각이 나더군요....

 

 

갈대를 오랜만에 보는거 같아요.....

 

너무 평화로운 오후..

 

사진을 찍을려고 하는데 너무 빨리 도망가는 오리....

 

내가 방해해서 미안하다...

 

집에 갈때 다시 건너야 하는 저 다리를 바라보며 천천히 걸었습니다..

 

벤치에 잠깐 앉아서 호수를 바라보고 있었는데 할아버지 한분이 낚시를 하고 계시더라구요..... 

 

 

잠시 쉬다 다시 일어나 집에 가서 저녁을 준비하고, 딸을 데릴러 갔어요.

 

딸 친구가 저보고 옆집으로 이사오면 안되냐고 묻는데 어찌나 귀여운지 ^^

 

 

수요일에 딸이 2박3일로 5학년 캠프에 갑니다.

 

캠프가면 한국음식을 못먹을거라서 가기전에 한국음식을 많이 먹고 가고 싶다네요.

 

뭐가 제일 먹고 싶은데? 물었더니 "오뎅국이요!" 하네요.

 

아침에 오뎅국을 끓여놨더니 일어나자 마자 아침으로 먹었어요. 

 

아침을 먹으면서 딸이 저한테 묻는말, "엄마 나 캠프에 가 있는 동안 엄마는 뭐 할꺼야?"  

 

"엄마는 블로그 공부 할거야"

 

이제 하나 하나 알아가는, 링크 거는것도 처음으로 해본 답답한 컴맹 초보 블로거는 공부를 좀 해야돼.....^^

 

                                                                        

설정

트랙백

댓글

  • The 노라 2014.11.12 07:19 신고 답글 | 수정/삭제 | ADDR

    피닉스 주변도시도 보면 커뮤너티 공원을 참 잘 해놨더라구요. Gated community라서 주민들만 쓸 수 있으니까 관리를 더 잘하는 것 같기도 하구요. Countrylane님 사시는 곳이 캘리포니아 동부쪽인 것 같은 느낌. 아니면 사막지역? 공원 뒤로 보이는 언덕들이 꼭 피닉스 언덕처럼 민둥성이예요. 너무나 친근한 느낌~! ^^ 한적하고 아름다운 호숫가와 주택가. 정말 좋아요.

    따님이 캠프에 가는군요. 저도 오뎅국 먹어본지가 꽤 되었는데 사진보니까 막 먹고 싶어요. ㅎㅎㅎ 따님이 캠프에서 멋진 추억 남겼으면 합니다. 그 시간에 Countrylane님은 블로그의 master가 되가시구요. 근데 티스토리는 처음 시작할때 배워야할게 참 많더라구요. ^^*

    • countrylane Countrylane 2014.11.12 14:23 신고 수정/삭제

      노라님 맞아요 사막쪽, 캘리 동부요. 저도 노라님 사진보면 친근한 느낌 듭니다 제가 사는 이곳이랑 비슷해보여서요 ㅎㅎ. 제가 워낙 시골을 좋아하다 보니 정말 나중에 이동네에서 은퇴하고 싶어요, 집은 그 호숫가에 하나 사서요 저의 꿈입니다 :)

      딸이 이제 컷다고 캠프까지 가는데 님 말대로 좋은 추억 많이 만들고 재밌게 보내고 오면 좋겠어요.

      그런데 그동안 블로그 마스터요?? ㅋㅋ 제가 흙만 만질줄 알지 컴터는 꽝이거든요 ㅋㅋ 옆에 이웃 링크 거는것도 남들 하는거 보고 한거고 그래요 저 정말 심해요 ㅠ. 아무리 재미로 하는 블로그지만 그래도 조금은 알아야 할텐데 말이에요ㅋ
      암튼 이번 기회에 하나라도 더 배우면 그게 어디야 하고 있어요^^

  • 『방쌤』 2014.11.12 15:22 신고 답글 | 수정/삭제 | ADDR

    동네가 참 이쁘네요~
    마을 주민들만 들어갈 수 있는것도 신기하구요~ㅎ
    따님이 캠프 떠난 동안
    블록 관리 스킬도 완전 대박
    발전하시길 바랄께요^^

    • countrylane Countrylane 2014.11.13 03:09 신고 수정/삭제

      그러면 좋을려만 아마 쬐끔 하다 말고 이웃님들 블로그에 놀러다닐거 같아요. 감사합니다 :)

  • 화사한 2014.11.12 20:41 답글 | 수정/삭제 | ADDR

    아이는 캠핑가고 엄마는 공부하고..

    블로그 공부할것 너무 부담 갖지 마시고 하나 하나 조금조금씩 하시면 되지요.

    날마다 이렇게 평화로운 날들이 이어지시길.. ^^

    • countrylane Countrylane 2014.11.13 03:15 신고 수정/삭제

      화사한님 제가 집중력이 그닥 좋지 않아서 한시간 이상 못해요 ㅋ
      컴맹인 저한텐 이 블로그가 큰 벽이에요. 님 말대로 하나 하나 조금씩 해야 될거 같아요 ㅎㅎ
      화사한님을 포함해서 블로그 예쁘게 꾸미신 이웃님들 부럽습니다 ^^

  • 삐딱냥이 2014.11.13 01:15 신고 답글 | 수정/삭제 | ADDR

    동네 예뻐요...

    저희 동네도 호숫가는 예쁘긴 한데... 예쁘기만 해요. 이름을 정확하게는 모르는데, 큰 개 만큼 커다란 캐나다 기러기라나 뭐라더나 하여간 그 빽빽거리면서 날아다니는 큰 철새가 사시사철 상주를 하거든요. 그 큰 녀석들이 큰 개의 응가만큼 커다란 초록색 덩어리를 방출하고 다녀서... 아... 으... ㅡ,.ㅡ;;; 그거 보고 전 호숫가 집의 꿈은 접었어요. 게다가 아주 가끔 있는 홍수경보에... 호숫가 근처 집은 그래서 또 지하실도 없다는거 아니에요. 아으~~~

    흠;;; 근데;;; 앗흥... 구경왔다가 이상한 소리만... ^^;;;;

    • countrylane Countrylane 2014.11.13 03:19 신고 수정/삭제

      넹??? 큰 개만한 기러기요? 꿈만 압섰네요..다시 생각을 해 봐야겠어요..그런 생각 까진 못했네요 ㅋ 홍수에, 특히 초록색 응가 .......오~ 노~~
      정보 감사합니다 ^^



  • Clara 2014.11.13 23:58 신고 답글 | 수정/삭제 | ADDR

    ㅋㅋㅋ 저도 삐딱냥이님 같은 그런거 떠올리고 있었는데...ㅋㅋㅋ
    근데 캘리 호숫가는 또 다른 애들이 사는거 아닌감요?
    좀 작은 애들이면 봐줄만 할거 같아요~

    저 어묵 맛있겠어요~!
    저렇게 꼬치에 끼워 먹어야 제맛이죠..암~ 암~!!
    전 저기에다가 와사비 간장 콕 찍어 먹고 싶어용~!!!!

    • countrylane Countrylane 2014.11.14 00:24 신고 수정/삭제

      제가 약간 낭만적인(?) 여자라 혼자 꿈만 압섰는데 삐딱냥이님 글보고 깜짝 놀랐어요. 아직 제 꿈을 접진 못했지만 자세히 알아봐야겠는걸요 ㅋ
      뭐 그날 본 오리들은 작았지만 다른데서 migrate 해서 오는건 아닌지 ㅋㅋ
      오뎅은 와사비에 콕 찍어 먹었종 당근히ㅎㅎㅎ^^

  • 2014.12.23 16:36 답글 | 수정/삭제 | ADDR

    비밀댓글입니다

    • countrylane Countrylane 2014.12.24 02:27 신고 수정/삭제

      그러시군요 저는 님보다 쬐끔 더 많아요 ㅎㅎㅎ
      미국에 10살때/ 4학년때 이민왔어요. 그래서 한국어가 힘들고 영어도 완벽하지 못해요. 블로그 글 쓰는것도 힘들고 처음에 창피했는데 이젠 그냥 편하게 생각하고 씁니다. 누가 흉보면 보라고 생각하면서요 ㅋ